1101 런던 - 걸어서 런던 겉핥기 + Europe

- 2011년 1월 런던 수박겉핥기.. -

점심 먹고 나니 오후 2시 정도가 되었다.
나는 그냥 지도 한 장 들고 무작정 걸어다니는 걸 좋아하는 편이라 오늘은 걸어보기로 했는데
 동행분도 같이 가시겠다고 해서 도보여행에 적당한 복장으로 갈아입고 3시쯤에 만나기로..

영화 같은 데서 많이 나오던 영국의 엘리베이터
정말 문이 뻑뻑해서 노약자는 이걸 여닫고 이용하느니 차라리 걸어다니는 게 나을지도..;;;
물론 나는 죽을 힘을 다해서 저 문을 여닫으며 계속 타고 다녔음
헬스기구보다 더 나은 운동효과가 있을지도 모름 

숙소가 있던 동네
런던은 전체적으로 이렇게 붉고 흰 벽돌 건물이 참 많았음
회색빛의 돌 건물이 대부분인 파리보다 좀 실용적이고 서민적인 느낌 ??
어쨌거나 난 파리보다는 런던이 취향이었음

길가에 덩그렇게 서 있는 웨스트민스터 성당 (사원 아님)
일행분과 합류하러 가는 길에 시간이 조금 남아서 내부 구경

정말 웅장하고 그대로 시대영화를 찍어도 될 것처럼 멋진 내부..

50펜스인지 내고 촛불을 밝히는 곳이 있어서 나도 초를 하나 켜고 가족의 건강을 빌었다.
외국 나가면 꼭 이런 행동을.. ㅎㅎ

성수대도 매우 고풍스럽고 특이해서 한 컷

숙소 근처에는 뮤지컬 '빌리 엘리엇'을 상설 공연하는 빅토리아 팰리스 극장이 있다.
그러니까 여긴 무려 웨스트엔드 라는 거 !!
이틀 뒤에는 이곳에서 공연을 관람할 예정..그땐 어두울테니 그냥 미리 찍어뒀다

버킹엄 궁.. 완전 관광객 많다

버킹엄 궁 앞의 높은 탑에는 영국에 부와 힘을 가져온 빅토리아 여왕이 앉아 있다.

빅벤 쪽으로 걸어가다 통과한 공원. 아마 St. James Park 던가 그랬다.
인위적으로 이것 저것 조성해 놓은 (한국식 or 일본식) 공원보다 이런 곳을 좋아한다.
그냥 오래된 나무들 드문드문 서 있고 풀밭 있고 개울 흐르고..

문제는 겨울이라 해가 짧아 이미 날이 저물어 버렸다는 거... -_-

버킹엄 궁에서 빅벤 까지 걸어가는 길.. 생각보다 상당히 멀었다
보통 지도 보고 조금만 걸어가면 금방인데.. 런던은 좀 많이. 크구나..;;

런던 아이가 보이는 웨스트민스터 다리를 건너갔다가.. 가봐도 별 거 없길래 (사실은 몰라서)
다시 건너와서 빅토리아까지 돌아왔으니 거의 서너시간 정도를 계속 걸은 셈이다.
목적도 끝도 없는 나의 걷기에 동행분은 좀 질리신듯 했다 ㅎㅎ
.
.

덧글

  • elista 2011/08/07 22:11 #

    저 붉고 흰 건물은 소위 좀 험한 동네, 못사는 동네 가면 없더라구요.

    목적 없는 게 아니라 알짜배기는 다 돌아다니신 거 같은데~ ㅎㅎ
  • 점장님 2011/08/12 15:11 #

    그렇군요. 좀 사는 동네에 있는 거였군요.. ㅎㅎ
    일행 분이 Big Bus 투어를 고집하셔서 마지막 날에 시간 내어 타긴 했는데
    거의 기억에 남아있는 게 없어요... (피곤하기도 하고 비도 오고.. 꾸벅꾸벅 조느라..)
    차라리 이 날 정처없이 걸어다니면서 본 게 더 기억에 남네요 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