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막쌈장, 봄동무침 + cook n eat


꼬막이 한창 제철인데 예전처럼 생꼬막 사다가 삶아서 하나 하나 껍질 따서 양념 얹어 먹기란
도저히 불가능. 했으므로
궁여지책으로 데친 꼬막살.이라도 사 보았는데...

원래는 갖은 양념에 살살 버무려 먹어볼 생각이었으나
생 꼬막 사다 집에서 데쳐먹어보기만 해서 그런지 이건 맛이 없어도 너무너무~ 없어서
 무치려던 걸 볶고 그러다 또 삶고.
파만 좀 넣으려던 것이 양파도 넣고 된장도 넣고 육수도 넣고 완전 손에 집히는 대로..

그러고 났더니 결과물은 꼬막쌈장.이 되어 있었다..
나는 데친 꼬막살에 너무 실망해서 별로 안 먹고 L씨가 다 먹음

채소값이 완전 하늘을 찌르는 중.
(근데 생각해 보니 하늘 찌른 지 너무 오래되지 않았나??)
그나마 만만히 사먹을만 한 건 봄동 뿐이라.. 한동안 자주 해먹었던 봄동겉절이
봄동을 먹으면 봄이 와야 할 것 같은데 봄은 언제 오는지..
.
.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