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잡채 + cook n eat

음식을 만들어 갈 일이 있어서 만든 잡채
많은 양을 급히 만드느라 어떨까 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다.
표고버섯도 슬라이스 된 것 사와서 볶으니 금방이고.

당면 버무리는 양념을 식초가 좀 들어간 걸로 했더니 덜 무거우면서 봄 느낌이 나는 잡채로 탄생

이렇게 많이 만들어서 딱 한웅큼 맛만 보고 모두 다른 곳으로 가져갔다.

그래도 음식은 막 만들었을 때 맛볼 수 있는 사람이 진정한 승리자 !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