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로 두 가지 요리 + cook n eat

대구살찜에 넣고 남은 미나리가 며칠을 냉장고 안에서 대기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L씨가 뭔가 행동을 취할 기미가 안 보여서 (극심한 귀차니즘의 소유자. 그냥 쌩으로 씹어먹는것만 좋아함..)
결국 내가 나섰다

오이니 뭐니 아무것도 안 들어가고 미나리랑 샐러드채소만 듬뿍 들어간
오징어 초무침
그래도 이번에는 오징어를 오버쿡 하지 않아서 돌덩이는 아니었어요..
만족

그리고 이건 미나리로 부쳐 본 전
이렇게 푸른 채소로 전을 부칠 때는 다른 동물성 부재료 넣지 않고
사찰식으로 깔끔하게 하는 게 맛있는 듯

밀가루에 녹말가루 조금 섞어서
채소 재료가 겨우 무쳐질 정도로만 약하게 반죽..

전으로 부치면 미나리 특유의 향은 다 날아가기 때문에
그 정체성을 파악하기 어려운 전이 된다

그러고 보니 예전에 미나리 튀김 먹었을 때도 재료가 뭔지 옆 사람과 논쟁을 벌였던 기억이..

미나리 특유의 향을 느끼고픈 분들은 전으로 만들어 드시는 건 비추천합니다~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