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해물요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쭈꾸미 볶음

얼마 전 부산에서 올라오신 엄마가 처치곤란한 해산물을 한아름 안겨주고 가셨다.그 중에 하나인 쭈꾸미.. 내가 별로 안좋아하는 쭈꾸미 -.-(쭈꾸미 안그래도 별로인데 쭈꾸미 낚시를 다녀와서 더 싫어졌음)냉동실을 얼른 비우고 싶어서..반은 낙지볶음 하려고 만들어 장기숙성(?) 중이던 양념에 볶아서 L씨 혼자 먹었고.나머지 반도 얼른 없애버리고 싶어서&nbs...

선물용 밑반찬과 후기

황태 다시마 조림. 분명 면기 하나에 가득한 양의 황태로 만들었는데다 만들고 나니 죽통에 반 겨우 차네..쪽파 듬뿍 썰어넣고, 명란젓 무침집에서 먹는 것과 다르게 신경써서 만드느라 명란 껍질 모두 제거(좀 싫기도 하면서 재미있었음..)가족 행사가 있어서 서울집에 가는데 만들어 간 반찬이거 말고 울릉도에서 주문한 명이 간장절임과 LA 찹...

주말에 양식 준비하기

일요일은 밑반찬 준비하는 시간.. 매주 하는 것은 아니고 반찬 떨어졌다 싶을 때 -냉장고에 백진미채가 한봉지 있길래.나는 그 진미채 특유의 조미료 맛이 싫어서 한번 삶았다가또 볶아서 물기 어느 정도 날리고 나서 양념장에 조려 낸다.그렇게 하면 맛도 순해지고 부드러워져서 오래 놔둬도 딱딱하지 않다.황태채 다시마 조림요리책 뒤지다가 집에 있는 재료...

봄 새우 알프레도 파스타

코슷코에서 지름신을 영접한 후 점심으로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새우 알프레도 파스타를 만들어 먹기로 했다.(그렇다 눈독만 들이고 있던 냉동새우를 드디어 사왔다!)순서와 타이밍이 관건인 새우파스타.. 새우 해동시키고, 야채 다듬어 놓고파스타를 삶는 동안, 양파.마늘 볶다가 알프레도 소스를 투하한다물론 이 알프레도 소스는 얼마 전 페스토 치킨펜네 그라탕을 해먹...

집에서 맥주 안주 (새우, 베이컨)

집에서 맥주 안주 ~옛날옛적에 빠에야 만드느라 사 두었던 냉동새우.사실 이사 오기 전에 먹어치우려 했는데  결국 가지고 이사를;;;오늘 생각난 김에 소금물에 삶아서.새우 찍어먹는 용도로 아이올리 소스 비스무리한 것을 만들었는데 맛있었음.내가 음식을 먹을 때 생긴 모양새에 좀 민감한 편인데작년부터 새우머리의 맛에 눈을 떠서 꾹 참고 먹고...

연휴에 낙지볶음

보쌈 먹은 다음 날은 점심에 낙지볶음을 해 먹었다.설 전날 삼성동 현대백화점 푸드코트에서 먹은 낙지 비빔밥이 입에 안 맞고맵기만 해서 아이스크림까지 사 먹은 여파로.. 집에서 두 번째 낙지볶음을 해 봤다.사실 양념장 만들기도 채소 썰기도 힘들 게 없는데내장 빼고 입 떼고 어쩌구 하는 낙지 손질이 문제다..난생 처음 낙지 네 마리를 내 손으로 처치했다.조...

백만년만에 밑반찬 만들기

출장이랑 이사 전후로 식당 문을 닫았다가;;너무 먹을 반찬이 없어서 그냥 집에 있는 재료들만 긁어모아 밑반찬을 만들어봤다매운 어묵볶음. 맛있다.. 요즘은 초딩스러운 반찬이 땡기네..집에 무와 마른 새우가 있길래 레시피 보고 따라해 본 무조림이건 맛도 모양도 별로 내 스타일이 아니었다.무가 단단하지 않아 다 으깨졌음.. (잘 못 되면 재료 탓)가자미 튀김...

꼬막찜

부산 집에서 생선이랑 꼬막을 바리바리 싸들고 오셔서..(냉동실 정리를 그냥 맘 비우고 포기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저녁에는 무 듬뿍 썰어넣고 시원한 대구지리를 끓이고,꼬막은 해감시켜 놨다가 오밤중에 꼬막찜 만들기.얼마나 여러 번 씻었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을 만큼 많이 씻은 꼬막해초며 진흙 같은 게 어찌나 나오고 또 나오는지..바락바락 문질러서 너무 많...

황태 양념조림, 저녁 밥상

지난 달인가. 냉동실을 확 정리했다.다 내다 버렸다는 말이 아니라, 종류별로 책꽂이처럼 나눠 보관하게 바꿨다그러다 보니 해묵은 아이들이 포착되어서 이렇게 또 한 끼의 반찬이 되고..이건 작년에 가시 빼고 말끔히 손질해서 넣어 둔 황태 (조려지기 전)아무리 기다려도 L씨 손으로는 구제를 받지 못할 것 같아서어느날 생각난 김에 저...

낙지볶음

요즘 냉동실의 먹을거리들을 천천히 정리해서 없애는 중이다어찌나 많은지 --;저번에 해먹고 남은 낙지 2마리가 굉장히 보관하기 걸리적거리는 모양으로꽁꽁 얼어 있길래 처치해 줬음.이번에는 양파와 파만 넣고 다른 채소는 넣지 않은 심플한 낙지볶음으로..얼마 전에 어떤 식당에서 먹어보고 느낀 건데낙지볶음 사리로는 쫄깃한 사누끼 우동이 제맛 !..
1 2 3 4 5 6 7


메모장